'100억원대 투자사기' 의혹 청주 대출업체 전 대표 구속
'100억원대 투자사기' 의혹 청주 대출업체 전 대표 구속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14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대출업체 임직원들도 공범 관계로 보고 보강 수사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100억원대 투자사기를 벌인 의혹을 받는 대출업체 전 대표가 구속됐다.

청주지검은 14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청주의 한 대출업체 전 대표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다른 업체에서 추진하는 태양광 발전공사와 주택 신축공사를 자신의 사업인 것처럼 거짓말해 수천 명의 피해자로부터 100억원이 넘는 투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투자금 중 상당액을 자신의 주택 구매 등에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A씨가 페이퍼컴퍼니를 차려 투자자들의 의심을 피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A씨가 실질적인 소유주로 있는 대출업체 임직원들도 공범 관계로 보고 보강 수사를 거쳐 이들의 신병처리 방향을 정할 방침이다.

A씨는 정상적인 투자사업이라며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