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의 가장 이쁠 권리?
인생의 가장 이쁠 권리?
  • 중부매일
  • 승인 2019.03.14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최근 '어린이 메이크업 놀이', '공주파티', '초등학생 메이크업' 등 뷰티·메이크업 영상이 인기를 끌면서 어린이들 사이에 화장이 유행이라고 한다. 화장품 연령대가 우리의 자녀대로 낮아지는 추세다. 미국의 경제지 quartz(쿼츠)에서는 2017년 한국 어린이 립스틱 판매량이 전년대비 549%증가했다는 놀라운 결과를 발표했다.

어린이 채널을 운영하는 한 인기 유튜버는 150만의 구독자를 보유하며 우리 자녀들에게 가장 영향력 있는 크리에이터로 알려져 있다. 인형놀이, 장난감놀이 등을 소개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이 유튜버는 최근 아동전용 화장품 브랜드를 런칭했다고 한다. 어린 시절부터 무리하게 성적 고정관념을 고착화하고, 어른 흉내내기를 부추긴다는 비판을 넘어 점점 내려가는 화장 연령대로 이젠 말과 화장을 동시에 가르쳐야 되는게 아닌가 하는 우스갯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우리 아이들은 왜 화장에 열광할까?

첫번째는 자아만족이라고 한다. 지난 2014년 '초등학생들의 화장품 사용실태 및 구매행동에 관한 연구'에 의거하면 '초등학생들의 외모 만족 여부'에서 여학생은 '아니오'(49.2%)라 답했고 초등학생들은 외모를 중시하는 사회 분위기에 대해 당연스럽게 생각하고, 외모에 더 많이 신경 쓰고 싶다고 논거되어 있다.

두번째는 소셜 미디어와 인터넷의 폭발적 발전일 것이다. 어린이들은 SNS에 게시되는 뷰티 영상을 그대로 접하고 따라하는 경향이 높다. '초딩 메이크업'이라는 제목으로 초등학생 화장법 동영상은 조회수 90만에 거의 이르고 있다.

세번째는 이제 화장도 한 문화로 자리매김 했다는 사실이다. 녹색소비자연대의 '어린이·청소년 화장품사용 실태'에 의하면 초중고등학생 중 매일 색조화장을 하는 비율은 30.5%이며 주 1회 이상은 65.4%로 나타나 부모들을 놀라게 했다. 이러한 결과는 청소년기의 화장이 단순 일회성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한다.

게다가 문제는 유아동 전용으로 나온 화장품들이 무해하다고 확신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실제로 미국에서 유아용 화장품을 사용했다가 일주일간 병원 신세를 진 아이가 있었으며 피부전문의들은 피부가 연약하고 피지 분비가 활발한 어린이와 청소년은 화장품 사용을 자제하길 권고하고 있다.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br>
 정석윤 농협구미교육원 교수

반면 얼마전 뉴욕타임스가 '성형 천국'으로 불리는 한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탈코르셋 운동'을 집중 조명했다. '탈코르셋 운동' 이란 벗어나자는 뜻의 '탈(脫)'과 여성 억압의 상징 '코르셋(corset, 체형 보정 속옷)'을 결합한 말이다. 하지만 코르셋은 원래 남성 군인들이 갑옷을 입을 때 허리를 보호하고 역삼각형 몸매를 만들기 위한 일종의 보정용 옷이었는데 여성에게 전파되었다고 한다. 당시 미적 기준이 가는 허리다보니 드레스를 입을 때 코르셋을 해야 했고 호흡곤란으로 기절하거나 갈비뼈가 부러지는 여성도 있었다.

우리 아이들이 취학도 하기 전 이미 '여성은 예뻐야 한다', '예뻐지려면 화장을 해야 한다'와 같은 고정관념이 자리 잡힐 수 있고, 이는 더 나아가 사고능력과 창의력에도 안 좋은 영향을 끼치게 될 것이다. 이를 고려하지 않은 관련업체들의 무리한 마케팅과 따돌림을 우려한 나머지 일부 학부모들의 방관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일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