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정차해야"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정차해야"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3.1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여야 정치권 한목소리
천안시의회와 아산시의회 의원들이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무정차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천안시의회 제공
천안시의회와 아산시의회 의원들이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천안아산역 무정차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천안시의회 제공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천안과 아산 정치권에서 여야를 막론하고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에서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계획이 철회돼야 한다는 한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회의원과 도의원, 시의원은 물론 충청남도까지 가세하면서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 천안아산역 정차는 당분간 지역의 최대 화두가 될 전망이다.

천안시의회(의장 인치견)와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는 15일 천안·아산상생협력센터에서 공동입장문 발표를 통해 "천안아산역은 고속철도 경부·경전선과 호남·전라선이 모두 통과하며 서울·광명발 고속철도와 수서발 고속철도가 합류한 뒤 처음으로 모두 정차하는 철도교통망의 핵심거점이고 광역시권 역사와 수도권 역사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가장 이용 수요가 많은 고속철도 역사"라며 정차 당위성을 제시했다.

이어 "그럼에도 정부가 추가로 역사를 만들지 않고 무정차 통과 방안을 추진하는 것은 정부청사에 가까운 오송역을 억지로 거점화하고 사실상 천안아산역을 고속철도 완행역으로 전락시키기 위한 것으로써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처사다"고 주장했다.

또 "평택-오송 고속철도 2복선화 사업의 천안아산역 무정차 통과계획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취지와 정면 배치되고 무엇이 최선인지를 외면한 행정편의적인 발상이며, 천안아산역의 미래 철도수요를 무시한 근시안적 조치로 고속철도를 통해 지역발전을 기대했던 100만 천안·아산시민의 기대를 저버리는 처사"라고 지적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아산을 지역위원회는 지난 14일 천안아산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복복선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천안아산역을 정차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충남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지정근 의원은 '평택~오송 복복선 건설사업 천안 아산 정착역 설치 촉구 결의안'을 대표 발의했으며 이 결의한 오는 18일 제310회 임시회 본회의에 상정된다.

충청남도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양승조 충남지사와 강훈식·김태흠·박완주·성일종·어기구·윤일규·이규희·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 국회의원 초청 정책설명회를 갖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