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종 충북도지사 '제천 패싱론' 대안책 제시에 시선 '집중'
이시종 충북도지사 '제천 패싱론' 대안책 제시에 시선 '집중'
  • 서병철 기자
  • 승인 2019.03.17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두순방 일정 21일로 앞당겨
이시종 지사가 제천시 연두순방 일정을 내달 29일에서 오는 21일로 또 다시 변경하자 충북선 고속철도 '제천 패싱론'과 관련, 과연 어떤 대안책을 제시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제천시에 따르면 충북도가 당초 4월 29일로 예정됐던, 이 지사의 연두순방을 오는 21일로 일정을 앞당겼다고 통보해 왔다.

연두순방 일정이 앞당기게 된 것은 "충북선 고속화사업 적정성 검토 제출에 앞서 제천시민들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함"이라고 시는 밝혔다.

이날 제천시청에서 '도민과의 대화'가 끝나면 당일 오후 국토교통부에 자료를 제출 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지난 15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충북도청에서 가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강호축이 제대로 되려면 청주 오송 연결선, 원주 연결선, 제천 봉양역 경유선이 꼭 반영돼야 한다"며 당 차원의 협력을 호소했다.

그가 언급한 제천 봉양역 경유선은 청주공항~제천 원박(78㎞) 구간을 1조1천771억원을 들여 고속화한 뒤 제천 봉양역 경유를 위해 우회노선 7㎞를 더 신설하자는 것이다.

충북도가 국토부에 제출한 예타 면제 신청 자료에서 제천 봉양역 경유선 신설 사업비 2천748억원과 세종~오송 연결선(7.5㎞) 1천938억원, 원주 연결선(9㎞) 1천696억원으로 각각 추산했다.

충북선 철도 고속화 및 호남고속철도, 원주~강릉 고속철도 연결선 등 강호축(강원~충북~호남) 고속철도 완성을 위해 충북도가 산정한 예산은 총 1조8천153억원이다.

하지만, 정부는 예타 면제 사업을 발표하면서 3천억 여원이 줄어든 1조5천억원으로 명시했다.

도는 삭감된 예산 3천억 여원이 제천 봉양역 경유선 사업비인지, 오송과 원주 연결선 사업비인지 불명확하다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제천시민들 사이에서는 '연두순방 일정 변경이 예산정책협의회 직후 결정된 것으로 미뤄 협의회 당시 긍정적인 답변을 얻었거나, 향후 제천 미경유에 대한 정치적 부담을 덜기 위한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편 중부내륙포럼은 19일 대책회의를 갖고 이 지사 연두순방 당일인 오는 21일 제천시청 정문 앞에서 '충북선 고속화사업 제천역까지 연결하라'는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포럼은 지난 13일 역전 장날 '제천역까지 연결하라'는 서명운동을 벌였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