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창 후기리 소각장 금품 살포설' 검찰 수사를…
'오창 후기리 소각장 금품 살포설' 검찰 수사를…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17 15: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추진위 청주지검 진정서 제출
청주시 오창읍 주민들이 16일 오창플라자 앞 광장에서 '오창읍 폐기물 소각장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신동빈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 청원구 오창 폐기물처리장이 이전 단계부터 '수십 억원대 금품 살포설'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ESG청원측의 발전기금 때문에 지역사회가 더욱 들끓고 있다.

청주시 오창읍 후기리 매립장·소각장 반대추진위 신명섭 위원장을 비롯해 8명은 지난 15일 오전 청주지방검찰청에 'ESG청원의 주변 마을 금품살포 의혹'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이 제출한 진정서에는 그동안 지역사회에 나돌던 ESG청원의 '금품 살포설'에 대해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이 들어 있다. 

반대추진위는 "그동안 매립장과 관련돼 오래전부터 오창에 떠돌던 수십 억원대 악성루머와 환경영향 평가에 참여했던 시민단체의 의혹에 대해 진정서를 제출했다"며 "일부 언론에 보도된 자금살포에 대한 의혹이 이번 검찰 수사로 해소되면 주민들간의 갈등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검찰 수사를 통해 금품살포 의혹에 대해 철저히 밝혀 주길 바란다"며 "한 동네 주민갈등 요소를 없애기 위해서라도 수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ESG관계자는 "후기리 소각장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30일 주민설명회 개최 후 오창 읍내 단체 및 주민들의 반대가 본격화 되기 시작했다"면서 "현재 금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를 기다리고 있다. 당사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금품살포설에 대해 법적 자문을 거쳐 정정보도 요청과 손해배상 청구, 명예훼손 등의 민·형사상 법적 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당사는 사업지 주변 6개 마을에 대한 '마을발전기금' 등 법적으로 규정된 지원금외에 어떠한 불법행위를 하지 않았으며, 매립장 건설과 이전 등 모든 절차는 청주시와 협약과 절차를 통해 이루어 진 것이며, 이 모든과정은 변호사의 자문을 통해 진행됐다"며 "대기오염방지시설 추가 설치에 따른 오염도 감소 및 주변환경 최소화 등 특단의 조치와 주민들과 상생방안 협의를 통해 이번 갈등을 해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폐기물 처리업체인 'ESG청원'은 청주시와 금강유역환경청의 적합판정을 받아 오창읍 후기리 산 74번지 일원에 매립장과 소각장을 건설하고 있다. 

현재 매립장은 70%이상 공사가 진행된 상태며 앞으로 들어서게 되는 소각시설은 하루 처리용량 282톤이다. 건조시설은 하루 처리용량 500톤이다. 현재 금강유역환경청이 주관하는 환경영향평가 검토가 진행되고 있다.

한편 반대추진위는 지난 16일 오후 2시 오창프라자1 앞 광장에서 매립장·소각강·건조장 반대 대규모 집회를 열어 소각장·매립장 건설 반대에 대한 집단행동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소각장 청와대청원 2019-03-18 03:58:42
환경오염 및 국민건강 위협 소각장 및 폐기물처리장
차원의 대책마련 시급하다.
청와대 20만 서명 달성! 동참하러가기

공감 하신다면 동의 서명 및 지인분들에게 공유 부탁드립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55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