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봄
멍석 김문태의 동심화 - 봄
  • 중부매일
  • 승인 2019.03.1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 / 김정오

한 밤 자고 나니
한 걸음 다가선 너
겨우 내 잠든 연둣빛 그리워
일찌감치 고개 내민 봄 빛 설레임

꽃샘 추위 시샘에
또 다시 숨바꼭질 시작한다
볕 좋은 담벼락아래 숨어 숨쉬는
어여쁜 나의 봄 나의 봄을 기다리는
오늘은 이미 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