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군 꽃동네아동복지시설 아동 숙사, 19일 증축 준공식
음성군 꽃동네아동복지시설 아동 숙사, 19일 증축 준공식
  • 서인석 기자
  • 승인 2019.03.19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서인석 기자] 음성 지역의 대표적인 아동양육시설인 꽃동네아동복지시설 요셉의집(시설장 이경애)의 아동 숙사가 증축, 19일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식에는 조병옥 음성군수를 비롯한 내빈과 원생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과보고, 내빈소개, 축사, 테이프 커팅, 시설 관람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에 준공된 아동 숙사는 재단의 자부담과 후원금으로 총 사업비 29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3층, 1천83㎡의 규모로 건축됐다.

빌라 형태로 초·중·고생 32명이 직원 35명과 함께 생활할 수 있도록 현대식 시설을 갖추고 있어 쾌적한 환경에서 건강하게 생활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아동 숙사 준공으로 아동에게 보다 나은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내 집처럼 편안한 생활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가정에서 보호할 수 없는 아동을 양육해 건강한 사회인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큰 역할을 하고 있는 시설 관계자에게 감사드리며, 군에서도 아동이 살기 좋은 환경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꽃동네아동복지시설 요셉의집은 2004년에 설립된 아동 양육시설로 현재 미취학 유아부터 대학생까지 68명이 생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