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전통주, 무형문화재 융합상품으로 개발된다
충북 전통주, 무형문화재 융합상품으로 개발된다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3.19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와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은 도내 문화유산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한 '지역 문화유산 홍보콘텐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보은 송로주 등을 무형문화재 융합상품으로 개발 추진키로 했다. / 충북도 제공
충북도와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은 도내 문화유산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한 '지역 문화유산 홍보콘텐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올해 보은 송로주 등을 무형문화재 융합상품으로 개발 추진키로 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통합과 상생의 충북 전통주가 무형문화재 융합상품으로 개발 추진된다.

충북도와 충북도문화재연구원은 도내에 소재한 문화유산의 효과적인 홍보를 위한 '지역 문화유산 홍보콘텐츠 개발사업'을 2019년부터 4년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는 무형문화재로 지정된 충북을 대표하는 전통주 3개(청주 신선주, 충주 청명주, 보은 송로주)의 융합상품 개발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에 따르면 충북에는 3건의 전통주 외에도 30건의 다양한 지정 무형문화재를 보유중이다. 현재까지 무형문화재 별 단독적인 상품판매는 추진돼 왔으나 이번처럼 여러 개의 무형문화재가 융합해 하나의 상품개발이 착수된 것은 처음이다.

특히 전통주 3건과 함께 이번에 참여하게 되는 무형문화재는 술을 담을 수 있는 용기를 만드는 도자기 공예 장인과 완성된 상품을 담을 수 있는 케이스를 만드는 목가구 제작 장인 등이다.

이와 관련, 장준식 충북도문화재연구원장은 "예부터 충북은 고구려·신라·백제 등 삼국의 문화가 혼재돼 있는 융합·통합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면서 "최근 강호축 개발을 통해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으로 부상하고자 하는 충북의 역할과도 일맥상통 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융합·통합을 통한 상생의 충북을 상징할 수 있는 문화상품의 개발은 현재 시점에서 꼭 필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