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청주공장 35조 투자' 충북도 발표는 과대포장"
"'SK하이닉스 청주공장 35조 투자' 충북도 발표는 과대포장"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3.20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수 청주시의원 "기존 투자 결정액 제외하면 신규 투자는 15조원 불과"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의회에서 '충북도의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 35조원 투자 발표'는 사실과 다르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태수 청주시의원은 20일 열린 청주시의회 4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충북도는 SK하이닉스가 청주를 낸드플래시 생산기지로 조성하기 위해 10년간 35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혔지만, 사실을 들여다 보니 왜곡된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35조원에는 지난 2016년 투자를 결정했고, 청주시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15조5천억원, 추가 투자할 4조5천억원 등 M15 1, 2단계의 투자액 20조원이 포함돼 있다"며 "기존에 투자하기로 결정했던 투자액을 제외하면 향후 15조원을 더 투자하겠다는 것이 35조원 투자인 것처럼 충북도는 투자유치를 자랑하기 위해 부풀려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5조원이 적은 금액이 아니고, 향후 SK하이닉스 청주사업장 투자에 대해 어떤 이의도 없다"며 "그러나 120조원이라는 막대한 투자가 약속된 반도체 클러스터의 유치 실패를 위안 삼기에는 실망스러운 결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충북도가 기 투자된 15조원을 포함해 50조원을 투자 유치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도민들을 속이는 기만행위"라며 "사실과 전혀 다른 내용을 도민과 청주시민을 대상으로 과대포장, 아니 있지도 않은 사실을 만들어 홍보에 열을 올리는 모습은 결코 안 될 일로 이는 반드시 바로 잡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SK하이닉스는 지난달 21일 용인에 120조원을 투자해 반도체 생산시설 4개를 건설하고 이천에는 M16 생산라인 구축 및 연구개발동 건설에 20조원, 청주에는 M15 생산라인 설비 확대 등 35조원을 각각 투자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충북도는 "SK하이닉스가 청주에 10년간 투자할 35조원은 투자 유치 금액으로 볼 때 도정 사상 단일 규모로는 최대 성과며, 일자리 창출 등 각종 시너지효과가 극대화될 것"이라며 적극적으로 환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