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도 대기 측정소 위치 바꿔라
증평도 대기 측정소 위치 바꿔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20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시·군 정책협의회 미세먼지 저감대책 토론
진천·단양은 추가 설치… 경유차 폐차 지원 건의도
도 "신속·정확한 정보 제공 최선, 차량운행제한 추진"
20일 충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충북도·시·군 정책협의회'에서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 김미정
20일 충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충북도·시·군 정책협의회'에서 미세먼지 저감대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 김미정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대기오염측정소가 SK이노베이션 근처에 설치돼있는데 그래서 미세먼지농도가 비교적 높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대기측정소 이전이나 추가 설치가 필요한데 군비만으로는 어려우니 도비나 국비 지원을 건의합니다."(증평군)

"단양은 시멘트업체와 골재생산업체가 다수 있어서 잦은 미세먼지 경보에 따른 주민들 불안감이 높습니다. 대기오염측정소를 현재 매포읍 1곳에서 1개소를 추가하고 대기오염다량배출사업장과 자발적 감축 협약을 맺을 계획입니다."(단양군)

"혁신도시 인구가 늘면서 대기오염측정소 신규 설치가 필요합니다."(진천군)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차량 2부제를 하고 있는데 혁신도시내에 원거리 출퇴근을 하는 공무원들이 많아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한 고민이 필요합니다."(음성군)

"미세먼지 차단을 위해 보은산업단지 주변에 1억2천만원을 투입해 소나무 500주를 심을 계획입니다. 조례제정도 추진중입니다."(보은군)

"충북도의 미세먼지 조례 제정에 따라 자동차운행제한시 CCTV 단속시스템 구축비용 15억원 지원을 요청합니다. 올해 노후 경유차 650대를 폐차하는데 조기 폐차 확대를 위해 추경에 시비 22억원을 반영해 1천400대를 추가하려고 합니다. 국·도비 지원 확대를 건의합니다."(청주시)

20일 충북도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충북도·시·군 정책협의회'에서 미세먼지문제를 둘러싼 다양한 건의와 지원 요청이 쏟아졌다. 도내 11개 시·군 부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핵심토론과제로 진행된 이날 회의에서는 대기오염측정소 이전 및 추가 설치 건의,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노후 경유차의 폐차 지원금 확대 요청 등이 주를 이뤘다.

이에 대해 충북도는 신속·정확한 대기질 정보 제공을 위한 대기측정소 확충 계획을 밝히고 미세먼지 저감 대책으로 범도민실천운동(1천만 그루 나무 심기, 일회용품 쓰레기 줄이기) 전개, 노후 경유차 폐차 지원금 확대, 친환경자동차 보급 확대 등의 방침을 밝혔다.

김성식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은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청주지역 민간차량에 대해서도 운행을 제한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을 올 상반기까지 완료할 계획"이라며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도로에 고정식 살수장치를 설치하는 '쿨링&클린로드'(전국 150개소, 1개소당 10억원), 건물 벽면에 다육식물 식재사업(전국 500개소, 1개소당 3억원)에 대한 시·군 신청을 요청했다.

충주시는 "식물원, 도서관, 체육시설 등을 한곳에 모아 미세먼지정화시설을 갖춘 '미세먼지안전스마트힐링밸리'(가칭) 조성을 도에 제안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