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체육회 공금횡령 수사 착수
영동군체육회 공금횡령 수사 착수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3.21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 체육회 직원들이 체육복 구입비 등을 부풀려 공금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영동경찰서는 이 체육회로부터 회계서류를 제출받아 수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영동군은 지난 1월 자체 감사를 통해 체육회 직원들이 체육대회에 출전하는 선수단 유니폼과 물품 구입비 등을 부풀려 공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했다.

군이 2017년부터 2018년까지 2년간 회계서류에서 확인한 횡령 규모는 2천만원 가량으로 전해졌다.

감사를 벌인 영동군은 팀장 A씨를 지난달 직위해제하고 나머지 3명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그러나 이들은 혐의를 부인하며 영동군에 제심의를 요청한 상태이다.

A씨는 생활체육 지도자 등에게 언어폭력 등 갑질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군 관계자는 "A씨가 부당한 지시나 말을 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했지만 입증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 체육회는 영동군으로 부터 연간 20억원 규모의 예산을 지원받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