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체육회 횡령의혹, 충북도가 전면 재감사하라"
"영동군체육회 횡령의혹, 충북도가 전면 재감사하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21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노총 충북지부, 21일 도청서 기자회견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체육회 감사결과에 대한 올바른 후속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 김용수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동군체육회 감사결과에 대한 올바른 후속조치를 촉구하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 영동군체육회의 공금횡령 의혹과 관련, 민주노총 공공연대노동조합 충북지부는 21일 "충북도가 객관적이고 명백히 사실을 밝히기 위해 전면 재감사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영동군체육회에 대한 영동군 감사(1월 7~18일) 결과, 기금운용에서도 유용 또는 횡령 등의 비리가 있음이 확인됐다"며 "영동군은 회계감사가 아닌 업무 전반에 대한 재감사를 통해 상사의 갑질문제를 명백히 처리하라"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이어 "영동군체육회가 징계를 할 것이 아니라 영동군청이나 충청북도체육회가 징계를 내려야 할 것"이라며 "영동군체육회가 징계위원회를 구성하는 데 있어 징계대상자가 포함된 것은 감사결과를 무력화시키는 행위가 아닐 수 없다"고 근거를 제시했다. 그러면서 "중한 과실이 있는 자들은 즉시 업무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영동군체육회 소속 생활체육회지도자들은 행사 물품, 선수단 유니폼 구입비 등을 부풀려 2017년 1월부터 2018년 5월까지 3천만원 상당의 공금을 횡령한 의혹이 제기돼 영동경찰서에서 수사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