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18개 지구 5천457필지 지적재조사 추진
충북도, 18개 지구 5천457필지 지적재조사 추진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지구에 드론 촬영 업무활용 '선도적'
충북도내 한 지역에서 지적재조사를 하고 있다. / 중부매일DB
충북도내 한 지역에서 지적재조사를 하고 있다. / 중부매일DB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충북도는 올해 18개 지구 총 5천457필지(746만1천㎡)에 대해 지적재조사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충북도는 22일 지적재조사위원회를 열어 올해 18개 지구 중 보은군 북암2지구 등 6개 지구 1천662필지(359만7천㎡)에 대해 사업지구 지정 승인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해 12월에 제천시 백운화당2지구 등 3개 사업지구, 올해 2월에 충주시 소태외촌지구 등 9개 지구를 지정해 순조롭게 추진중이다.

특히 모든 지적재조사 사업지구에 대해 드론으로 촬영해 고해상도 정사·3D영상을 시·군에 제공해 업무추진에 활용하는 등 선도적으로 지적재조사를 추진하고 있다.

도는 국책사업인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한 시범사업을 제천시 영천1지구로 선정해 도시재생과 지적 불부합지 해소를 동시에 추진해 사업의 효율성을 높였다.

또 사업지구내 토지소유자나 이해관계인은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통해 바른땅시스템(http://www.newjijuk.go.kr)에 접속해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절차, 사업현황 등 사업지구에 대한 전반적인 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도는 2012년부터 현재까지 국비 총 58억원을 투입해 99개지구 2만7천817필지를 완료했다.

이원성 충북도 토지정보과장은 "지적재조사사업은 토지소유자간 분쟁 해소는 물론, 정확한 디지털 지적정보로 다른 공간정보와 융합·활용돼 스마트 디지털 지적기반의 새로운 공간정보 서비스 창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