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무예마스터십 준비 '이상무'
충주무예마스터십 준비 '이상무'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3.22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정원 대회장, 22일 조직위 방문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22일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22일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충북도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 대회장인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가 22일 조직위원회를 방문해 대회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조 대회장은 이날 태권도·검도 경기가 열릴 주경기장인 충주체육관을찾아 개회식 진행 과정, 시설 배치, 주차장 운영 등을 살펴보고 종목, 선수단, 숙박·급식·수송 등도 점검했다. 이날 점검에는 세계태권도연맹(WT)의 하스 라파티 사무총장, 제리 링 전략기획실장이 동행했다.

조정원 대회장은 "조직위와 충주체육관을 둘러보니 대회가 체계적으로 잘 준비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성공적인 대회로서 전 세계에 깊은 인상을 주고, 나아가 국제종합무예경기대회의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동안 철저히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조 대회장은 지난해 11월 대회장으로 위촉된뒤 홍보활동을 비롯해 그동안 무예마스터십 참여에 미온적이었던 유도, 우슈 등 여타 종목의 국제연맹(IF)들을 직접 설득해 참여를 유도하는 데 일조했다.

2019충주세계무예마스터십은 오는 8월30일부터 8일간 충주시 일원에서 태권도, 유도, 삼보, 무에타이 등 22개 종목 100개국 4천여 명의 선수와 임원이 참가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