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LNG발전소 유치 관련, 김인식 시의원 전면 철회 촉구
대전시 LNG발전소 유치 관련, 김인식 시의원 전면 철회 촉구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3.24 13:49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의 LNG발전소 유치 추진과 관련, 대전시의회 김인식 의원(서구3·더불어민주당)이 절차상 문제를 제기하며 전면 철회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지난 22일 열린 제242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주민들을 현혹시키고 아무런 공론화 없이 추진되는 LNG발전소 유치는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전시가 지난 14일 평촌산단 기업유치 설명회를 한다고 해놓고 실제로는 LNG발전소 유치 계획을 설명했다"며 "참석한 주민 21명은 기업유치 설명회인줄 알고 참석했는데 LNG발전소 유치 발표인 것을 알고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성동이 지역구인 시의원도 설명회 전날 얘기를 들었고, 지역 주민들은 LNG발전소 유치 통보를 받고 당혹감을 넘어 분노하고 있다"며 "더욱 황당한 것은 설명회 이후 단 5일 만인 지난 19일 속전속결로 비밀작전을 수행하듯 대전시가 서부발전과 MOU를 자랑스럽게 체결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장은 시민을 위한 공론화 행정을 주장하면서도 정보 제공과 찬반 의사도 묻지 않고 21명의 주민을 갑자기 불러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시급한 정치적 이유가 있는 것은 아닌지 주민들은 의심하고 있고 이런 밀실 행정에 발전소 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개탄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고 절차상의 문제를 제기했다.

또 "시는 LNG를 청정연료로 포장하며 주민들을 현혹시키고 있는데 환경오염 여부에 대한 과학적인 자료를 제시하고 설명할 의무가 있다"며 "환경적인 문제로 음성군을 비롯한 전국 여러 지역에서 LNG발전소 건립에 반대하고 있는 만큼 기성동 주민을 비롯한 서구민들과 함께 발전소 유치 계획 철회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김 의원이 5분 발언을 마치자 본회의장 방청석에 있던 LNG발전소 유치에 반대하는 기성동 주민 80여명이 일제히 '옳소'를 외치며 박수로 화답했다.

한편 시는 지난 19일 중회의실에서 한국서부발전㈜, 대전도시공사와 평촌산단 내 부지 14만 여㎡에 청정연료 복합발전단지 건설을 위한 입주 및 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서부발전은 사업비 1조7780억 원을 들여 2022년 7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천연가스발전시설 1000MW급, 수소연료전지 150MW, 태양광 2MW의 발전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님비현상아휴 2019-03-25 10:06:26
위에분들 님비현상 제대로 보여주네 ㅋㅋㅋ LNG발전소도 자기지역에 건설하는거 반대하면 미세먼지 심해져서 석탄발전 계속 미가동 되면 전기 어떻게 발전해서 쓸건데 적당히해라 꼰대것들아

골드 2019-03-24 18:36:18
대전시장이 지난 6일 서구와 유성구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에게 사전 설명하고 협조를 부탁했다지? 박병석은 허태정을 말리지 않고 동조한 죄. 이제 정치생명 끝났다. 여기 얼씬도 하지 마라~ 당신 지역구 사람들 시방 엄칭이 열 받았거든...

기성꼴통 2019-03-24 18:10:24
평촌산단에는 친환경 첨단 기업을 유치해서 양질의 일자리 제공해야 대전이 발전하는데 시장이란 늠은 일자리 창출도 안되는 LNG발전소를 친환경으로 포장하여 시민들을 현혹 시키고 있습니다. 발전소 철회할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 입니다. 발전소 결사반대!!!

대전서구인 2019-03-24 14:41:22
미리안 이지역구 박병석의원과 허태정시장은 대전 서구땅 밣지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