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학교, 특성화 고도화(CH+) 사업으로 학과 경쟁력 상승
호서대학교, 특성화 고도화(CH+) 사업으로 학과 경쟁력 상승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3.2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 특성화 고도화 지원사업 선정증서 및 현판 수여식. 앞줄 왼쪽부터 김민철 부총장, 이철성 총장, 정상희 기획처장.
호서 특성화 고도화 지원사업 선정증서 및 현판 수여식. 앞줄 왼쪽부터 김민철 부총장, 이철성 총장, 정상희 기획처장.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는 '2단계 호서 특성화 고도화 지원사업(이하, CH+ 사업)'에 11개 학과 9개 사업단이 선정되어 사업단 선정증서 및 현판 수여식을 진행했다.

호서대는 '호서비전 2030' 2단계 발전계획(2014~2021)에 따라 대학의 특성화 학문분야를 전략적으로 육성하고 발전시키기 위해 2014년도부터 국가 및 대학지원의 특성화 사업을 통해 12개 사업단을 육성해 왔으며 이를 통해 학생교육만족도 및 취업률 상승 등 교육성과지표가 향상되었고 경쟁력도 제고됐다.

이번 CH+ 사업은 기존의 특성화 사업을 지역의 새로운 산업환경과 4차 산업혁명시대의 교육수요에 맞게 고도화하여 추진하는 것으로 대학의 경쟁력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단은 5대 분야(교육역량 선도 분야, 국제화 분야, 4차 산업혁명 인력양성 분야, 지역사회 협력 분야, 국책사업 육성분야)로 나누어 각 영역별로 특화하고 기존 사업보다 전문화된 교육서비스를 학생들에게 제공하여 실무형 인재양성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정상희 기획처장은 "새로운 환경변화와 4차산업혁명시대 인력수요를 반영하여 학과 특성화 사업을 진행하고, 이를 통해 학생들에게 우수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여 지역산업을 선도하는 우수인재를 육성하고 세계 수준의 대학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