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교원대부설고 오송 이전 적극 돕겠다
충북도교육청, 교원대부설고 오송 이전 적극 돕겠다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3.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도적 차원 떠나 가능한 부분서 지원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한국교원대부설고등학교(교원대부고)의 오송 이전 문제와 관련해 가능한 부분이 있으면 적극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상열 충북도교육청 정책기획과장은 27일 기자간담회에서 "교원대부설고의 오송 이전에 공감한다"며 "국립이기 때문에 제도적인 측면에서의 지원은 힘들지만 그 외에 가능한 부분이 있으면 적극 돕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학교는 설립한지 오래돼서 기숙사 등 학생들의 생활환경이 매우 열악한 상태"라며 "오송으로 이전하는 문제를 떠나 학생들의 건강한 학교생활을 위해 시설개선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도교육청이 현재 제천, 진천 등 지역별로 캠퍼스형 학교 설립을 구상하고 있고, 교원대부설고가 오송으로 이전하게 되면 오송고 등과 연계한 청주지역의 캠퍼스형 학교로의 추진도 가능 할 것 같다"는 의견도 내비췄다.

명문고 설립과 관련해서는 "지역의 미래인재육성을 위해 충북도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다양한 모델을 구상하고 있다"며 "앞으로 추진과정에 대해서는 도와 합의하에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기로 했다"며 충북도와 갈등하는 모습으로 비춰지는 것에 대해 경계했다.

교원대는 지역미래인재육성의 대안으로 제시된 교원대부고의 오송 이전 문제와 관련해 교육부와 실무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교원대는 4학급을 10학급으로 증설하는 내용의 오송 이전을 놓고 교육부와 여러 차례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교원대의 설명에 의하면 교원대부고의 학급 증설은 새로운 학교를 신설하는 효과를 가져 올 수 있어 논란을 빚고 있는 자율형사립고 설립의 대안으로 가능하다. 또한 도교육청에서 구상하고 있는 캠퍼스형 학교 추진도 가능한 상황이다. 이시종 지사와 김병우 교육감도 이미 교원대부설고의 오송 이전에 대해 공감을 표시했다.

교원대 관계자는 "학급 증설을 통한 교원대부고의 이전은 오송의 정주여건을 갖추고 오송산단 연구원들의 이주를 유도할 수 있다"며 "충북도와 도교육청 등 도민들이 적극 지원하는 모습을 보이면 명분을 쌓게 되고 교육부와의 협의에도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지원을 당부한 바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도교육청이 적극적으로 돕겠다는 의사 밝혀 교원대부설고의 오송 이전에 탄력을 즐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