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논·밭두렁 태우기 '이제 그만'
충남도, 논·밭두렁 태우기 '이제 그만'
  • 최현구 기자
  • 승인 2019.03.28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임야화재로 2명 사망… 순찰·홍보 강화
[중부매일 최현구 기자] 충남소방본부(본부장 윤순중)는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는 봄철 화재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논·밭두렁 소각 근절을 위한 순찰을 강화하고 홍보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친다.

충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화재 발화요인 분석결과 부주의로 인한 화재는 ▶임야(야외) 556건(45.9%) ▶주거 268건(22.1%) ▶산업시설 151건(12.5%)으로 확인됐다.

특히 불꽃·불티로 인한 임야화재가 175건으로 전체 발화열원 분석건수 중 23%를 차지, 부주의로 인한 열원(불꽃·불티)이 화재발생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문제는 논·밭두렁 화재 발생 시 다량으로 발생한 연기로 대피가 늦어져 인명피해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지난해 3월 11일 공주시에서 논·밭두렁을 태우던 70대 노인이 인근 야산으로 옮겨 붙은 불을 진압하려다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치료하던 중 사망했다.

3월 29일 홍성군에서도 논·밭두렁을 태우던 80대 노인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이에 도 소방본부는 봄철기간 동안 소방공무원 및 마을 의용소방대원들을 동원해 지속적인 순찰 및 홍보활동을 펼쳐 도민 계도 활동에 나서고 있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건조한 봄철날씨는 작은 불씨로 인해 대형 산불화재와 인명사고 발생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논·밭두렁 태우기를 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