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교육위, 교육부 찾아 전국단위 자율학교 지정 등 건의
충북도의회 교육위, 교육부 찾아 전국단위 자율학교 지정 등 건의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3.28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도의회 교육위 이숙애 위원장과 서동학·김영주·박성원 의원은 28일 교육부를 방문해 교육부 차관과 면담하고 충북에 전국단위 모집 가능한 자율학교 지정을 건의했다.

또 기업체·공공기관, 연구기관 등에 근무하는 사람의 자녀에 대해 해당 광역단체의 고교 입학 허용과 국립교원대부고의 학급증설 및 오송 이전의 적극적인 추진을 요청했다.

이숙애 교육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오송신도시·진천혁신도시·충주기업도시 등의 기업체·공공기관, 연구기관 등에 근무하는 종사자자들이 홀로 거주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특히 주말이나 야간의 지역공동화 현상으로 국가균형발전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음을 심각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도시의 정주여건 확보 1순위는 교육인프라 구축이다. 교육 수혜자들의 요구에 부합하는 여건 조성 등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방문은 지난 25일 유은혜 교육부총리와의 면담이 교육부 사정으로 무산된 이후 부와 협의를 통해 재추진된 것으로, 그동안 재기돼 왔던 명문고 육성에 대한 충북도와 충북교육청의 의견을 종합 검토해 이날 교육부에 제안하게 된 것이라고 도의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