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묘목축제 전국서 7만여명 몰려 성황
옥천묘목축제 전국서 7만여명 몰려 성황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3.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수 지난해 6만1천200여명보다 1만300여명 늘어
축제기간동안 묘목 2만 그루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장에 매일 300m 넘게 대기줄이 이어지는 진풍경이 이어졌다. / 옥천군
축제기간동안 묘목 2만 그루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장에 매일 300m 넘게 대기줄이 이어지는 진풍경이 이어졌다. / 옥천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전국 최대 묘목 주산지인 옥천군의 제20회 옥천묘목축제가 나흘간의 대장정을 마무리하고 국내 대표 봄 축제로의 자리매김을 확실히 했다.

'생명을 밝히는 빛, 옥천 묘목'이란 슬로건을 내걸고 28~31일까지 나흘간의 봄맞이 여정을 마무리한 올해 묘목축제는 전국에서 찾은 7만1천여명의 방문객들로 성황을 이뤘다.

이는 지난해 6만1천명보다 1만300여명 넘게 방문한 숫자다.

정부의 산림바이오 혁신성장 거점지역이자 최첨단 묘목의 중심지로서 옥천묘목의 우수성을 알리고 '묘목하면 옥천묘목'이라는 세계 최고의 브랜드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올해는 그 어느 해보다도 볼거리·즐길거리 가득한 축제로 꾸며졌다.

지난해부터 널찍한 23만㎡의 옥천묘목공원으로 자리를 옮긴데다 넓은 주차장 확보와 짜임새 있는 부스 배치, 가족단위 풍성한 프로그램 구성으로 남녀노소 다함께 즐기는 축제로의 지평을 넓혔다는 평가다.

특히 축제장과 주변 농원에서는 유실수, 조경수, 화훼류 등 수백여 종이 시중보다 저렴한 값에 판매됐다.

나흘 동안 블루베리, 복숭아, 자두 묘목 총 2만 그루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는 방문객에게 가장 큰 인기를 끌며, 매일 300m 넘게 대기줄이 이어지는 진풍경도 펼쳐졌다.

방문객들이 묘목 판매 부스에서 화사한 꽃 화분을 살펴보고 있다. / 옥천군
방문객들이 묘목 판매 부스에서 화사한 꽃 화분을 살펴보고 있다. / 옥천군

100개의 화분에 달린 복주머니 속에서 명품 쪽지를 찾는 '명품 묘목을 찾아라' 시간에는 커피나무, 한라봉 나무 등을 내걸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며 한껏 재미를 더했다.

올해 처음 마련된 승마체험, 원목 DIY체험, 군장비 전시회, 버블쇼 등은 가족단위 방문객에게 색다른 경험을 선사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부모와 함께 축제장 나들이에 나선 아이들은 묘목을 주제로 그림을 그리고, 다육이와 이끼 식물을 화분에 직접 심어 집에 가져가며 즐거운 하루를 만끽했다.

연인들은 형형색색 화려하게 핀 봄꽃을 배경으로 연신 사진을 찍으며 추억 남기기에 바빴다.

29일 개막식에 앞서 열린 거리 퍼레이드로 군악대 연주와 의장시범, 태권도 시범은 방문객들에게 특색있는 볼거리를 제공하며 큰 박수를 받았다.

이어 열린 개막식에는 박덕흠 국회의원, 이장섭 충북 정무부지사, 박형용ㆍ황규철 도의원, 김외식 군의회의장과 의원, 공병영 충북도립대 총장 등이 찾아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며 성공적인 축제 개최에 힘을 보탰다.

옥천묘목축제추진위원회와의 인구릴레이 협약에 이어 이원초등학교 학생 20여명이 참가한 인구늘리기 특별이벤트는 진한 감동을 선사하며 화합의 분위기로 이끌었다.

김재종 옥천군수는 "올해는 닷새간 진행했던 지난해보다도 방문객수가 1만여명 늘어나는 등 전국 으뜸 우량 묘목인 옥천묘목의 이름값을 충분히 했다고 생각한다"며 "90년 가까운 옥천묘목이 세계로 뻗어 나가 최고의 브랜드 가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