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읍 승격 70돌… 산업 중심 도시로 변모
증평읍 승격 70돌… 산업 중심 도시로 변모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9.03.31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49년 1만7천명에서 3만 5천명으로 100% 증가
증평읍 전경.
증평읍 전경.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증평읍이 오는 8월 읍 승격 70주년을 맞는다.

증평군에 따르면 증평읍은 70년 전인 1949면 8월 13일 읍으로 승격됐다.

지명은 증천리와 장평리의 명칭에서 한 자씩 따왔으며, 1914년 행정구역으로 탄생한 증평면에서 유래한다.

증평읍(당시 증평면)은 행정구역이 괴산군에 속했으나 1990년 12월 31일 충북도 증평출장소로 관할이 변경됐고 2003년 8월 30일 특별법 제정에 따라 독립자치단체인 증평군으로 출범한 뒤 급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다.

증평읍 인구는 읍 승격 당시 1만7천835명에서 지난 2월말 기준 3만7천162명으로 약 100% 늘었다.

도시 외곽인 초중리와 송산리는 대규모 택지 개발로 아파트 단지와 상가가 들어서 인구 증가를 견인했다.

또 1970년대 중반 36번과 34번 국도, 1987년 중부고속도로 개통에 이어 1988년 증평농공단지(용강리)와 2009년 증평일반산업단지(미암리)가 조성되면서 인구 증가가 가속화됐다.

산업 구조는 70년대 농업 위주에서 1차 산업 0.2%(6개), 2차 산업 7%(188개), 3차 산업(상업과 서비스업) 92.8%(2천483개) 등 3차 산업 중심의 도시경제 구조로 변모했고 법정리는 11개에서 20개로 늘었다.

도시 규모가 커지고 인구가 증가하면서 교육 환경도 급성장했다.

1999년 용강리에 한국교통대학교(구 국립청주과학대학), 2014년 송산리에 증평군립도서관이 들어서 양질의 교육과 문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지난 2007년 증평읍 율리에 문을 연 좌구산휴양랜드는 매년 50만 명 이상이 찾는 중부권 최고의 휴양시설로 자리를 잡았다.

미래 전망도 밝다.

초중리 일원에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바이오 관련 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80만8천㎡ 규모의 증평3산업단지가 들어선다.

증평읍은 숙원사업인 종합운동장과 경찰서 신설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도내 도시 가운데 발전 전망이 밝은 도시로 부러움을 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