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를 대하는 충북도의 자세
미세먼지를 대하는 충북도의 자세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4.02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죄송해서 얼굴을 못 들고 다니겠습니다."

범죄자의 궁색한 변명이 아니다. 충북도 미세먼지 업무 담당자들의 미안함이 섞인 속내다. 충북이 전국 최악의 미세먼지농도 라는 상황에서 충북도내 지자체 미세먼지 업무 담당자들은 몸도 마음도 편할 리 없다. 삼한사미(3일은 춥고 4일은 미세먼지) 속에서 업무는 계속 늘고, 대책을 내놓으라는데 뾰족한 대책은 보이질 않고, 사기는 땅에 떨어졌다. 어느새 기피부서가 돼버렸다. 충북지역의 미세먼지문제가 담당부서 탓인가? 지자체 탓만 하고 지자체의 대책만 기다리고 있는 건 구시대적이다.

충북도는 2018년 7월 '2030충청북도 미세먼지 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전국에서 두번째로 나쁜 충북지역의 초미세먼지(PM 2.5)를 현재 27㎍/㎥에서 13㎍/㎥까지 낮추겠다는 것이 목표다. 민선 7기 핵심공약인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6개 분야 44개 추진과제에 1조6천450억원을 투입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도는 비상저감조치 발령시 행정·공공기관 차량 이외에 민간차량까지 2부제에 참여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도 추진하고 있다. 2030미세먼지대책, 미세먼지 조례 모두 타 지자체보다 선도적이었다. 최악의 상황에서 최고의 대책이 나올 수 있다. 미세먼지문제 해결에 좀더 행정력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김미정 정치행정부 차장

정부는 미세먼지문제를 '사회적 재난'으로 규정했다. 그렇다면 재난 수준에 맞는 대응과 예방이 필요하다.

미세먼지대책은 지역특성과 지역상황을 반영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역 사정에 밝은 학계, 환경전문가, 기업, 시민단체, 언론 등 도민 전체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실천 역시 '함께' 해야 한다. 그런 맥락에서 범국민운동도 효과가 있을 것이다. 대중교통 이용하기, 차량 공회전 줄이기, 나무 심기, 일회용품 쓰레기 줄이기, 노천 소각 안하기 등 작은 것부터, 나부터, 지금부터 실천하자.

'2030충북 미세먼지 대책'의 비전은 '맑은 공기! 푸른 하늘! 안전하게 숨쉴 수 있는 충북 구현'이다. 맑은 공기, 푸른 하늘 아래에서 맘껏 숨쉴 수 있기를 소망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