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 "스마트팜 탈락 반발' vs 경남 '선정 철회' 촌극
제천 "스마트팜 탈락 반발' vs 경남 '선정 철회' 촌극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4.03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부 선정배경·결과 의구심 제기
충북도, 혁신밸리 추가 선정 촉구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개호 장관·전남 담양)가 충북도 제안 '미래첨단농업복합단지'와 유사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 대상지로 1~2차에 걸쳐 영·호남 4곳을 편중 선정해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경남지역 농민단체 조차 '선정 철회'를 요구하는 촌극이 벌어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환영하는 충북' 등은 철저히 배제된 채 '반대하는 경남' 등이 선정된 모양새로, 이를 두고 농림부의 예견된 '탁상행정'의 결과라는 비판이 빗발치고 있다. 경남 지역 농민단체 등은 이미 '스파트팜 혁신밸리' 전국 공모 당시부터 여러 차례 반대 목소리를 내 왔기 때문이다.

경남 밀양시 농민단체는 유통구조와 판매 시스템 문제를 해결하지 않은 채 추진하는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졸속행정이라며 사업 철회를 강하게 촉구했다.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경남연합과 전국농민회총연맹 부산경남연맹 등은 지난달 29일 성명을 내고 "현재 농가의 어려움은 기술과 생산의 문제가 아니라 생산과잉과 판로 문제 등 유통구조와 판매 시스템의 문제"라며 "근본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엉뚱한 곳에서 해답을 찾으려는 문재인 정부는 더 늦기 전에 '스마트팜 혁신밸리' 사업을 포기해야 한다"고 즉각적인 사업 중단을 요구했다.

이처럼 '스파트팜 혁신밸리' 조성 사업 대상지의 반발 민심으로 농림부가 '진퇴양난'에 빠진 가운데 고배를 마신 충북 제천 또한 호남 2곳(전북 김제·전남 고흥)과 영남 2곳(경북 상주·경남 밀양)에만 대상지를 편중한 농림부를 직격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미래첨단농업복합단지'는 문재인 대통령의 충북 공약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농림부가 이 조차도 외면하는 등 충북의 경우 정부에 아이템 제공에다 대통령 공약 사업까지 추진 못하는 어처구니없는 처지라는 이유에서다.

이상천 제천시장은 지난 1일 제천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타 지역에 비해 뒤처지지 않는 월등한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팜 혁신밸리' 선정 결과에 납득이 되지 않는 이변이 연출돼 당황스럽다"며 "선정 결과에 대한 의구심과 국가 균형발전의 근간을 무시한 지역선정에 강력히 항의한다"고 농림부를 직격했다.

충북도 관계자도 3일 "충북 제천은 높은 사업부지 확보율(95%)과 지방정부·농업인·산업·연구·공공기관 등이 참여하는 추진단과 전문가 자문위를 구성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 및 협의 과정을 거쳐 차별화된 전략작목(천궁, 당조고추, 고추냉이, 여름딸기)을 선정했다"며 "(농림부는) 추가적인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스마트팜에 청년인력 양성, 기술혁신 등의 기능을 집약시켜 농업과 전후방 산업의 동반 성장을 도모하는 정보통신기술(ICT)기반 농산업 클러스터 개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