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국대병원 서중배 진료부원장 대전지청 검사장 표창
단국대병원 서중배 진료부원장 대전지청 검사장 표창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4.04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단국대병원은 서중배 진료부원장(56)이 대전지방검찰청 검사장 표창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2016년부터 천안아산범죄피해자지원센터의 운영위원으로 활동해 온 서중배 진료부원장은 범죄피해자들이 단국대병원에서 진료 및 입원치료 시에 조속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또 동절기에는 범죄피해자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난방비 지원, 온수매트 및 방한복을 전달하는 등 범죄피해자들의 피해회복과 인권보호에 힘써왔다.

서 진료부원장은 "범죄피해자들이 겪는 몸과 마음의 상처가 치유될 수 있도록 지역 내 대표병원으로서 적극적인 의료지원을 이어갈 예정이며, 범죄피해자들의 빠른 사회복귀와 더불어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도록 여러 방면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천안아산범죄피해자지원센터는 대전지방검찰청 천안지청 산하 사단법인으로 강력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범죄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설립된 민간단체다. 신체적, 정신적 피해를 입은 범죄피해자와 가족에게 치료비, 심리치료비, 긴급생계비, 장례비, 학자금, 간병비, 돌봄비용, 취업지원비 등의 지원을 통해 범죄피해자와 가족의 피해 회복을 돕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