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노인복지관 부엉이 집, 행복과 웃음 전하는 '보물창고'
영동군노인복지관 부엉이 집, 행복과 웃음 전하는 '보물창고'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4.04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엉이집에서 노인들에게 식재료를 나눠주고 있다. / 영동군
부엉이집에서 노인들에게 식재료를 나눠주고 있다. / 영동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부엉이 집'이 지역사회에 웃음과 행복을 전하고 있다.

노인복지관 1층에 자리잡고 있는 이 곳은, 후원물품으로 사랑을 나누는 공간으로 소외된 노인들에게는 보물창고이다.

부를 상징하는 부엉이를 상징화해 큰 눈으로 군민들을 돌보고 군민들에게 행운과 복을 나눠준다는 의미로 '부엉이집'이라 이름지어졌다.

영동군노인복지관은 2달여 전부터 이 곳에서 지역업체들이 정성을 모아 마련해준 다양한 식재료들을 나눠주며 따뜻한 정을 나눈다.

하루 평균 10여명의 노인들에게 건강 식재료를 나눠주고 있어, 큰 호응 속에 운영되고 있다.

특히, 이 사업에 적극적 후원을 아끼지 않는 업체는 소담정육(대표 백정민), 유마트(대표 이경수), 초원떡방(대표 이웅기), 수산물백화점(대표 윤학수) 등이 대표적이다.

이 부엉이 집에는 후원물품이 계속 들어오며 군민들의 정성이 쌓이고 있으며, 노인복지관은 그 어느 때보다 소외계층의 물품지원 사업을 활발히 하고 있다.

모아진 물품들은 지역 노인들의 건강과 웃음을 뒷받침하는 데 쓰이고 있어, 지역사회에 잔잔한 미소와 따뜻한 감동을 주고 있다.

서정길 노인복지관장은 "소외된 계층들에게 조금이나마 따뜻한 온기를 나눠주는 자율기부를 통한 이웃사랑 실천으로 나눔과 봉사의 장이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