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내일 美 순방···11일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
문 대통령, 내일 美 순방···11일 트럼프 대통령과 한미 정상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4.09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모색"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미국 워싱턴으로 출국한다.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은 9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의 워싱턴 순방과 관련한 일정을 설명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에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차례로 접견한다.

문 대통령은 이후 두 정상 내외 간 친교를 겸한 한미 단독정상회담을 갖고, 이어서 한미 간 핵심 장관 및 참모들이 배석한 채 오찬을 겸한 확대정상회담을 갖는다.

김정숙 여사는 11일 오전 워싱턴 인근의 초등학교를 방문, 어린 학생들을 격려한 뒤 확대정상회담 시간에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와 별도로 일대일 오찬을 한다.

김 차장은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톱 다운'식 접근을 지속하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현지시각으로 11일 오후 워싱턴을 출발, 우리 시각으로 12일 오후 서울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임정기/서울 @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