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내 고교생 학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어린 생명 구해
충북도내 고교생 학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어린 생명 구해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4.1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 황간고 박지산 군 "생명 구할 수 있는 응급처치법의 소중함 경험"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교회 주차장에 쓰러져 있던 어린이를 구한 박지산(우측) 군과 누나 지수 양. / 충북도교육청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교회 주차장에 쓰러져 있던 어린이를 구한 박지산(우측) 군과 누나 지수 양. / 충북도교육청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내 한 고등학생이 학교에서 배운 심폐소생술로 어린 생명을 구해 화제가 되고 있다.

영동 황간고 2학년 박지산(17)군은 지난 7일 오후 1시 20분께 영동읍내의 한 교회에서 예배를 마치고 나오던 중 주차장에 쓰러져 있는 남자 어린이(4)를 발견했다. 당시 이 어린이는 호흡이 정지된 상태였다.

박 군은 함께 있던 누나 지수(19·순천향대 간호학과) 양과 함께 곧바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박 군 남매의 심폐소생술로 이 어린이는 다시 호흡하기 시작했으며, 마침 도착한 119구급대에 인계됐다. 이 어린이는 현재 건강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 군은 학교에서 청소년적십자(RCY) 단원으로 활동하며 심폐소생술 등을 배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 영동군 응급처치법 경연대회에서 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누나 지수 양도 황간고 RCY 출신이다.

박 군은 "평소 배운 심폐소생술이 한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것을 실제로 경험했다"며 "많은 사람이 긴급 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응급처치법을 등을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