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천리포수목원 제4회 목련축제 개막
태안 천리포수목원 제4회 목련축제 개막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9.04.11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충남 태안 공익재단법인 천리포수목원(원장 김용식)이 12일 국내에서 유일한 '목련축제'를 개최한다.

올해로 4회를 맞는 목련축제는 '목련꽃 그늘 아래'를 부제로 12일부터 28일까지 17일간 천리포수목원 밀러가든 일원에서 열린다.

천리포수목원의 전 지역에는 840분류군의 목련이 식재되어 있으며, 그 중 일반인이 관람할 수 있는 밀러가든(공개지역)에서는 대중적으로 잘 알려진 백목련, 자목련을 포함해 총 113종 150주의 다양한 목련을 감상할 수 있다.

축제기간 동안 천리포수목원 밀러가든에는 목련꽃 그늘을 연상케 하는 다양한 포토존이 마련되고 천리포수목원의 주요한 목련 설명패널 전시, 송훈작가의 목련 세밀화 전시가 진행된다.

플랜트센터와 입구정원에서는 목련 묘목·기념품 판매, 목련차 무료시음, 사진촬영 소품 대여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즐길 수 있다.

또한 사전 예약으로 단 240명의 일반인에게만 비공개지역 중 한 곳인 '목련원'을 공개할 예정인데, 축제 개막 전 이미 예약이 마감된 상태이나 취소자가 발생할 경우 추가로 신청접수를 받고 있다.

목련원 가이드는 축제기간 중 매주 주말(토, 일요일 각 2회)에 진행되며, 약 1시간 30분 동안 천리포수목원이 보유한 각양각색의 목련을 감상하면서 목련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느낄 수 있다.

목련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천리포수목원 홈페이지(www.chollipo.org)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목련원 가이드는 천리포수목원 안내소에서 전화(041-672-9982 내선(634~635))로 예약할 수 있다.

한편 천리포수목원은 목련축제가 시작하는 첫 주말인 13일에 수목원 연장개장을 시작해 내달 25일까지 매주 토요일마다 1시간씩 연장 운영한다.이희득/태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