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국토관리청, 충남 논산천 부창, 부적지구 하천정비 추진
대전국토관리청, 충남 논산천 부창, 부적지구 하천정비 추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4.1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지방국토관리청은 충남 논산시 일원의 금강지류 하천에 대한 하천정비사업을 추진한다.

착공사업은 금강의 논산지역 지류하천인 논산천 부창지구, 부적지구, 강경천 연무지구 등 3개 지구 12.3㎞ 구간이다.

대전국토관리청은 하천의 치수, 이수, 환경기능을 감안하여 홍수에 안전하고 문화, 생태 수변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총사업비 476억원(시설비 443억원, 보상비 33억원)이 투입된다. 3년여의 사업기간을 거쳐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주요 사업은 수해방지를 위한 제방보강 8.9㎞, 도로숭상 3.3㎞, 교량 3개소 정비[논산대교, 상강경교(신) 재가설, 신강경교(구) 철거] 등이다.

올해는 26억원(시설비 22억원, 보상비 4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토지 및 영농보상, 시공측량 및 제방보강 등을 우선 추진한다.

대전국토청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논산천과 강경천이 100년 빈도의 홍수에도 안전한 홍수방어 능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수변생태공간이 지역 주민들의 여가와 문화공간으로 제공돼 삶의 질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