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인주농협, 전국 첫 농협요양원 준공… 49명 입소
아산 인주농협, 전국 첫 농협요양원 준공… 49명 입소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4.1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 케어인력·협약병원 서비스 체계 구축 최적 조건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전국 농협 최초로 요양원을 설립해 운영에 나서는 인주농협(조합장 조승형)요양원 준공이 지난 12일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오세현 아산시장, 이명수 국회의원과 관내 조합장 도, ·시의원등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인주농협 요양원은 2016년 충남도 공모사업에 선정된 지역혁신모델 구축사업으로, 지역농협이 주도해 지역 특성에 맞는 발전 계획을 지역민과 수립해 추진하면, 도와 시군이 이를 지원하는 형식으로 이루어졌다.

아산시 인주면 영인산로 일대 1만 2천평 부지에 연면적 1730㎡, 지상 3층으로 충남도 8억 2700만원, 아산시 8억 2700만원 등 모두 16억 5400만원을 지원하고 자부담 14억 7300만원을 투입, 신축된 인주농협 요양원은 17일부터 49명의 입소 어르신을 맞이하게 된다.

특히 인주농협요양원은 영인산 자락에 위치해 자연 경관이 수려하고 농협이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을 식재료로 공급하게 되어, 치유에 최적의 조건을 갖췄으며 전문 케어인력과 협약 병원을 통한 의료서비스 연계 체제를 구축해 든든한 보금자리를 제공 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조합원 및 지역어르신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어르신 치매력·병력 관리에 따른 가계 의료비 지출 감소, 지역일자리 창출, 연계사업체의 실적증대 등 우리 인주농협요양원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경제에 미칠 긍정적 요소는 확대될 것이며, 주민 복지를 강화시키는 거점복지시설로서 중대한 역할을 수행하게 될 것이다.

조승형 인주농협 조합장은 "충청남도 3농혁신 사업 "농협과 함께하는 지역혁신모델구축사업" 통해 충청남도와 아산시의 지원을 받아 농협으로서는 처음으로 노인의료복지시설인 인주농협 요양원의 준공식을 갖게 되었다" 며 "대한민국 1호 농협 요양원인 인주농협 요양원이 어르신과 지역사회를 위한 첫걸음을 내딛여으며, 지역혁신과 복지를 위하여 나아갈 새로운 미래를 위해 아낌없는 성원과 관심을 부탁한다 "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