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시 도시공원 개발 결사 반대' 정치권 확대
'청주시 도시공원 개발 결사 반대' 정치권 확대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4.15 16: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삶의 질 보장 쾌적한 자연환경 필수… 전면 재검토"
시민대책위 "도시자연공원 검토하는 타 지역과 대조"
한 시장 "일몰제 시행, 70% 녹지 지키기 위한 방책"
사진은 매봉공원 민간개발 지형도/ 뉴시스
사진은 매봉공원 민간개발 지형도/ 뉴시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도시공원 민간개발사업이 지역 환경단체는 물론 정치권까지 반대하고 나섰다.

정의당 충북도당과 청주시지역위원회는 15일 오후 2시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주시의 도시공원 민간개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정의당 도당과 청주시지역위는 "청주시가 지난 9일 민간개발 중심의 도시공원 대책을 발표한 것은 실망하기 짝이 없다"라며 "한범덕 시장과 청주시는 도시공원과 도시숲을 지키기 위한 전향적인 인식 전환을 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청주시는 단기적, 장기적 매입으로 도시공원 유지와 함께 도시숲 조성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방안 등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충북녹색당도 이날 도시공원 해제와 난개발과 관련해 성명을 냈다.

충북녹색당은 "청주시는 미세먼지 전국 1위 도시, 전국 소각장 최다 밀집지역, 도시숲을 아파트숲으로 대체하려고 한다"며 "'녹색수도 청주'가 아니라 '회색수도 청주'의 미래가 오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아파트는 50년만 넘겨도 흉물이 되지만, 도시공원은 수백년을 흘러도 도시에 생명을 불어넣어 준다"라며 "지금 청주시민의 삶의 질은 아파트를 더 많이 짓는 게 아니라 미세먼지를 정화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정책 속에서만 보장된다"라고 주장했다.

노동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통해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도시 청주에서 가장 큰 도시공원을 파헤쳐 아파트를 건설하겠다는 결단에 길이 남을 역적이 됐다"라며 "도시공원 민간개발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에는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가 기자회견을 열어 "수원·서울·전북 등 타 지역은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을 검토하고 있다"라며 "도시자연공원구역 지정이 불가능하고 아파트 건설 말고 다른 방법은 없다는 청주시와 대조적"이라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도시공원을 매입하는데 일시에 예산을 마련하라는 게 아니다"라며 "단계적으로 비용을 마련해 개발 압력이 높은 곳을 중심으로 매입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범덕 청주시장은 지난 9일 시정 브리핑에서 "공원 전체를 시가 매입하고 싶지만, 일몰제 시행으로 영영 잃어버릴 수 있는 70% 이상 녹지라도 지키기 위해 불가피하게 8개 공원을 민간개발 방식으로 추진하려고 한다"라며 "구룡공원은 가용재원을 고려해 일부 매입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부용 2019-04-16 14:09:40
도대체 시민단체는 대안같지 않은 대안를 가지고 현실과 동 떨어진 주장만 하고 있으니 답답하네요
그나마 투자를 유치해서 난개발로 무너지는 도시숲을 바라다만 보기 보다는 기부체납으로 70%가 넘는 도시공원을 지켜가며 개발 가능한곳만 개발을 해서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면 최상에 시나리오 아닌가 싶은데...무슨 논리도 대안도 없으면서 반대만 하는건 좀 식상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