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비리 만연한 충북교육 '자성' 먼저
부정·비리 만연한 충북교육 '자성' 먼저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9.04.15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설]

충북교육계내에 부정·비리가 만연해 있음이 또 다시 드러나 단순한 적발과 처벌이 아닌 자정(自淨)과 자성(自省)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충북도교육청이 밝힌 도내 교육현장 종합감사 결과 적지않은 비리와 부정행위가 드러났다. 이번 감사는 유치원과 초·중·고교 등 학교를 비롯해 교육기관 등 17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는데 적발사항이 10건에 이를 정도로 교육현장에서의 불법 사례가 비일비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얼마전 사회적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던 사립유치원의 회계부정이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음이 사례로 확인됐다.

적발된 내용을 보면 교직원이 학교에 승인이나 연락없이 무단결근하거나, 해외여행을 핑계로 업무를 회피하고 사무인계를 소홀히 하는 등 개인적 일탈이 눈에 띄었다. 심지어 교사들을 지도·관리해야 할 교감이 허위보고와 무책임으로 학교 일에 찬물을 끼얹는 등 상식선에서 이해하기 어려운 경우도 있었다. 더 큰 문제는 비리 유치원 명단공개 후에도 사립유치원의 부정행위, 그 중에서도 회계 부적정 처리가 여전하다는 것이다. 이번 감사에서는 가족을 위장 취업시켜 인건비를 주거나, 공금을 개인용도로 사용하는 일 등이 적발됐다.

회계 부정을 예방·차단하는 등의 개선이 이뤄지고 있음에도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를 심각하게 봐야 하는 까닭은 적발된 유치원에서 비리발생이 중복되는 양상을 보였기 때문이다. 즉, 이번에 적발된 유치원들을 보면 한 곳에서 여러 건의 부정행위를 저지른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건수에 비해 다양한 회계부정 사례가 이를 말해주고 있다. 게다가 이같은 사례는 제도적으로 투명한 회계규칙이 정착되고, 경영진 등의 인식 개선이 이뤄지기까지 되풀이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이를 관리해야 할 당국의 전향적이고 세밀한 대응이 필요해 보인다.

개인적인 일탈 행위 등 교육현장에서 일어나는 불·탈법에 대한 모든 책임을 교육당국에 물을 수는 없는 일이다. 그러나 같은 유형의 잘못이 거듭되고, 부정과 비리가 반복된다면 이를 관리해야 할 당국에서 어떤 문제가 있는 지 살펴보고 점검해야 한다. 실수와 판단착오가 아니라 책무와 규정을 외면했다면 더 엄중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무엇보다도 이런 잘못의 근본 원인으로 교육자로서의 자세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부정과 비리를 근절시키기 위해서는 잘못을 경계(警戒)하고 스스로 반성하는 자정과 자성의 노력이 반드시 요구되는 것이다.

부정·비리에 늘 동반하는 단어가 있다. 부적정, 부적절이 그것이다. 바르지 못한 선택과 판단은 잘못된 결정으로 이어지고 정도(正道)를 벗어나게 한다. 헌데 이 단어는 충북 교육계의 다른 곳에서 심심치않게 모습을 드러내곤 한다. 그동안 논란이 이어진 교육청 인사(人事)에 이들 단어가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특정인을 위한 인사, 무리한 밀어주기 등의 평가가 뒤따랐다. 충북 교육계가 부정과 비리를 근절하고 바로 서기 위해서는 먼저 큰 흐름이 올발라야 한다. 아랫물이 맑기 위해서는 윗물이 흐릴수 있는 약간의 여지도 없어야 된다. 제대로 된 자정과 자성은 윗물부터 이뤄져야 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