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부모 신씨부부 검찰 송치
마이크로닷 부모 신씨부부 검찰 송치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4.16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억 2천만원만 사기혐의 인정돼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지난 1998년 제천시 송학면 일대 낙농업계와 주민들을 대상으로 거액의 돈을 빌린 후 해외로 도주한 가수 마이크로닷 부모 신(62)씨와 김(61)씨가 검찰에 송치됐다.

제천경찰서는 16일 신씨부부가 피해자들로부터 3억2천만원 상당의 돈을 빌린 후 갚지 않은 사실이 인정된다며 사기혐의로 청주지방검찰청 제천지청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한 15명의 피해자 중 8명에 대한 피해사실만 인정된 것이다. 나머지 피해자 7명이 제기한 2억8천만원 상당의 피해금액은 범죄혐의가 인정되지 않았다.

경찰관계자는 "사건발생 당시 재산상태 및 진술, 증빙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증거가 충분하지 않아 7명이 제기한 고소내용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