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강원 산불피해 복구성금 11억원 전달
신협, 강원 산불피해 복구성금 11억원 전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4.16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충남 95개 신협 8천622만원·충북 66개 신협 4천861만원

김윤식 신협중앙회장 "신속한 피해 복구 위해 금융지원도 함께 지원 할 것"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전국 신협 임직원들이 국가 재난사태인 강원도 산불피해 복구를 위해 팔을 걷어 부쳤다.

신협중앙회는 강원도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지역주민과 피해지역의 복구를 위해 지난 4월 11일 범 신협 차원의 성금모금 활동을 전개했으며, 모금 사흘 만에 전국 700여 조합 및 신협중앙회 임직원, 신협사회공헌재단 등으로부터 약 11억원의 성금이 모였다.

신협중앙회는 이렇게 모은 성금 가운데 10억4천892만6천450원(대전, 충남 95개 8천622만원·충북 66개 4천861만원)을 16일 전국재해구호협회(희망브리지)로 전달했으며, 신협사회공헌재단이 기부한 5천만원은 강원도 현지 이재민을 찾아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신협은 성금 전달 외에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긴급 금융지원도 시행중이다.

국가재난사태 선포지역인 고성군, 속초시, 강릉시, 동해시, 인제군 일원 신협은 피해를 입은 개인과 기업에 대해 신규대출시 0.3%p 인하금리를 적용하고, 대출 원리금은 4월 8일부터 6개월간 상환유예(또는 분할상환) 및 만기를 연장해주기로 했다.

신협공제(보험)도 피해지역 조합원들을 위해 보험료 납입을 산불피해일자부터 오는 9월 말까지 약 6개월간 유예해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다.

또한 선제적으로 해당 지역의 화재공제(보험) 가입자 현황을 파악해 공제금(보험금) 접수시 최우선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재해피해확인서 등을 발급 받은 경우 손해조사 완료 전에도 추정보험금의 50%를 조기 지원하며 피해 주민이 보험계약대출을 신청하는 경우 신속하게 대출해줄 계획이다. 지원을 원하는 피해 주민 또는 사업자는 본인이 거래하는 신협으로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김윤식 신협 중앙회장은 "신협은 태생적으로 아픈 곳, 약한 곳, 낮은 곳의 곁을 지키며 성장하고 발전해 왔다"며 "고통받는 이웃들과 약자들을 먼저 배려하는 신협인들의 DNA가 놀랄만한 성금 모금의 기적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성금전달을 통해 신협인의 온정으로 이재민들이 하루속히 평화로운 일상으로 복귀하고, 피해 복구도 조속히 이뤄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민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