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 순방
문 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 순방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4.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7박8일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국 순방길에 올랐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후 서울공항을 출발,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에 도착한 후 이튿날인 17일 공식환영식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에 돌입한다.

문 대통령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18일에는 한국 기업이 수주해 완공한 대규모 가스화학 플랜트인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투르크메니스탄 순방은 우리 기업의 진출을 촉진하고, 에너지·교통·물류·인프라 외에 보건·의료 등 미래 성장 분야 협력 가능성을 여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18∼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의회 연설, 한국문화예술의 집 개관식 및 동포간담회에 참석한다.

이번 우즈베키스탄 방문은 양국 간 전통적인 우호 협력 관계를 격상하고, 보건·의료, 공공행정, 산업역량 강화,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지평을 확대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21∼23일까지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알마티에서 동포간담회에 이어 수도인 누르술탄으로 이동, 토카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 면담 및 친교만찬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카자흐스탄 방문은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1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것으로 교통·인프라, 우주항공, 보건·의료, 농업·제조업 등 제반 분야에서 양국 간 협력을 확대키 위한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방침이다. 임정기/서울 @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