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유일 비전력놀이공원 옥천에 개장
국내유일 비전력놀이공원 옥천에 개장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9.04.21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기후변화에너지를 사용하지 않는 비전력놀이공원이 국내 최초로 다음달 5일 옥천군에서 문을 연다.

(사)한국전래놀이협회(대표 고갑준) 아자학교는 옥천군 청성면 산계리 일대 1만5천여㎡ 부지에 자연에너지를 활용한 비전력어린이놀이공원을 조성해 5월 5일 어린이날 공개한다.

국내에서는 생소한 비전력놀이공원은 화석연료와 원자력 등 기후변화에너지로 만들어 지는 전력에너지를 사용하지 않고, 인간의 몸을 활용한 자가발전을 비롯해 관성의 법칙 등 물리학적 에너지, 태양열과 풍력 등 순수 자연에너지로만 운영되는 놀이공원이다.

아자놀이공원에는 부설 한국가족생활놀이연구소에서 자체개발한 놀잇배를 비롯해 하늘기차, 땅굴기차, 꿈틀이, 다인승그네, 고깔모자, 담벼락놀이, 밧줄타기, 강강널뛰기, 퉁퉁퉁, 피라미드, 회전말 등 20여기의 비전력놀이시설과 파이프연주기, 소리통 등 자연 악기 등이 설치되어 있다.

또한 1천여 종에 이르는 전래놀이까지 체험할 수 있다.

고갑준대표는 "입소문이 번지면서 개장 전부터 가족단위 체험객은 물론 전국의 자치단체와 놀이시설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몰려들고 있다"며 "국내 유수의 놀이공원들이 막대한 화석에너지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워 자연과 벗하여 재미있게 놀면서 환경의 소중함도 함께 배우는 놀이시설을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대호소장(한국가족생활놀이연구소)은 "벌써부터 안전을 고려하지 않는 무리한 베끼기와 무례한 협업요구의 폐해가 나타나 상당히 우려되는 점이 있다"며 "옛 시절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이었던 마을놀이터를 비전력놀이공원으로 부활시키고자 하는 목적에 동참하는 분들과는 연구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