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황교안 '김정은 대변인' 발언 유감···막말 계속돼"
靑 "황교안 '김정은 대변인' 발언 유감···막말 계속돼"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9.04.21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대해 21일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지난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그런 말을 했고 (황 대표도) 그런 말을 이어서 했는데, 과거에 사로잡힌 모습에 개탄을 금치 못한다"며 "한국당의 막말이 계속되고 있어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장외 집회에서 "북한은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대북 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고 있다. 경제를 살릴 의도는 보이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과 이 정권의 정신이 번쩍 들게 만들어야 한다. 한국당이 이 정권의 좌파독재가 끝날 때까지 결코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며 "제가 선봉에 서겠다. 제 모든 것을 걸고 문재인 정부의 좌파독재를 기필코 막아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