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횡령 의혹' 청주 문화계 인사 내사 착수
'보조금 횡령 의혹' 청주 문화계 인사 내사 착수
  • 신동빈 기자
  • 승인 2019.04.2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신동빈 기자] 청주상당경찰서는 보조금 횡령 의혹이 제기된 청주의 한 문화예술단체장 A씨를 내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016년 청주에서 전국단위의 문화행사를 진행하면서 행사관련 납품업자에게 1천2백만 원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납품업자가 부풀려 작성한 허위견적서를 A씨가 정상처리하게 한 후 차액을 돌려받았는지 여부를 확인 중이다.

문제가 된 문화행사에는 총 12억원(국비 6억원, 도·시비 각 3억원)의 보조금이 지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계자는 "충북도와 청주시 등 관련단체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위법성 여부를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A씨는 "나를 음해하려는 세력의 주장 일 뿐"이라며 관련 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