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봉양·충주역 현장 방문
충북도의회, 봉양·충주역 현장 방문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4.22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충북도의회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 지원 및 KTX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특별위원회(위원장 연철흠)는 22일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후 논란이 되고 있는 봉양역과 충주역 등 현장을 방문했다.

특위는 이날 충북선 철도 고속화사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충북선 오송역 현지 확인을 시작으로 충북선 철도(청주역→제천역 노선)를 직접 이용하는 등 현장을 실사했다.

특히 봉양역에선 충북도 균형건설국장으로부터 봉양역 경유노선 사업내용과 북부권 관광인프라 등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한 뒤 충주역으로 이동해 현황을 청취하고 현지를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연철흠 특위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강호축 개발의 핵심인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면서 "최근 제기된 (제천패싱)논란을 슬기롭게 해결하고 충북선 철도 고속화 사업의 성공을 위해 민·관·정이 동심동덕(同心同德·같은 목표를 위해 다같이 힘쓰는 것)의 마음으로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