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숙 충주시의원, 당뇨특화작물 시범재배단지 집중 질타
천명숙 충주시의원, 당뇨특화작물 시범재배단지 집중 질타
  • 정구철 기자
  • 승인 2019.04.2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당뇨특화도시 추진을 위해 의욕적으로 조성했던 당뇨특화작물 시범재배단지를 슬그머니 중단한데 대해 충주시의회가 강하게 질타했다.

천명숙 의원은 23일 시정질문을 통해 "시가 2016년 당뇨특화도시 선포식을 갖고 1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며 야심찬 계획을 밝혀놓고 시정조정위원회가 농민들과 사전 논의도 없이 당뇨특화작물 시범재배단지 조성사업 중단을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천 의원은 "시의 약속만 믿고 당뇨특화작물을 심은 농민들과는 사전 논의도 없이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만으로 시정조정위원회가 사업 중단을 결정한 것은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당시 시범포로 운영하자는 의견도 있었고 수익이 안나더라도 1차 산업으로 작물을 심어놓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일방적으로)사업중단을 결정했고 농민들에게는 시정조정위원회 안건을 올리되 선거 후 통보하기로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단 결정 통보를 숨길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선거용 사업이었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시정조정위원회가 결정을 하면 책임을 면하는 것이냐 아니면 담당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시정조정위원회에서 결정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받아들여진 거냐"고 꼬집었다.

답변에 나선 안석영 부시장은 "사전에 재배농민들과 논의하지 못한 것은 잘못됐지만 당시 시로서는 어쩔 수 없는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충주시는 당뇨특화작물 시범재배단지 조성사업을 위해 중앙탑면 가흥리 986-16번지 일원 도유지 1만4천 평을 임대, 4억6천800만 원의 예산을 들여 기반시설을 설치했지만 사업성이 없다는 이유로 중단해 혈세 낭비라는 지적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