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학술정보관 개관 4주년 기념 '생각의 탄생展' 개최
호서대, 학술정보관 개관 4주년 기념 '생각의 탄생展' 개최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9.04.23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 중앙도서관은 학술정보관 개관 4주년을 기념하여 '생각의 탄생展'을 아산캠퍼스 학술정보관 갤러리에서 오는 5월 17일까지 개최한다.

호서대학교 중앙도서관은 이용자 중심의 '복합학습문화공간',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열린 도서관' 구현을 목표로 2015년 학술정보관을 개관, 그 동안 학술정보관은 대학의 지식과 문화를 생산, 제공하고, 경험할 수 있는 지식공간이자 문화공간으로 대학 구성원과 지역사회에 공헌하여 왔다.

'생각의 탄생展'은 학술정보관 건축 인테리어를 총괄하였던 실내디자인전공 오영근 교수가 창조적 생각이 어떻게 탄생하고, 다양한 생각도구들을 통해 그것이 어떻게 창작물로 구체화되는지를 자신의 창작 캐릭터인 '뿡코와 상자'를 통해 직접 보여줌으로써 '창조적 사고'가 타고난 재능이 아닌 누구나 도전할 수 있는 것임을 보여주기 위해 기획됐다.

오 교수는 학생들에게 늘 '창조적으로 생각하기'를 수업에서 강조하면서 어떻게 하면 좀 더 쉽고 가깝게 접근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다 로버트 루트번스타인과 미셸 루트번스타인의 저서 '생각의 탄생'에서 제시한 '시작하기-형상화-추상화-몸으로생각하기-감정이입-모형만들기-놀이-통합'이라는 생각도구를 '풍코와 상자'라는 캐릭터를 모델로 하여 그 과정을 직접 보여주고자 했다.

오영근 교수는 "'뿡코와 상자'들이 창조적 생각을 통해 어떻게 탄생하고 진행되며 이야기로 전개되어가는가를 전시와 영상, 스토리 상자, 모형으로 콘텐츠를 만들어 보여주고자 한다. 이 작은 실험이 창조적 꿈을 꾸는 우리 학생들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들에게 기회가 되고 또 도움이 될 수 있다면 나에게는 큰 행복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실제 오 교수는 이런 창조적 사고의 실제 사례를 호서대학교 학술정보관 건축에서 잘 보여주고 있다. 도서관이 가지는 전통적 기능은 유지하면서 도서관 이용자들에게 문화, 휴식, 재미를 경험하게 하고, 이것이 창조적 아이디어로 연계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주기 위해 고민하였다. 그 고민의 과정이 학술정보관이라는 건축으로 완성됐다.

학술정보관에는 책을 통해 힐링할 수 있는 책숲길, 문화를 스스로 창작하고, 체험할 수 있는 창의마루와 갤러리, 놀이를 통해 창조적 사고를 할 수 있는 미끄럼틀이 설치되어 있다.

이장훈 중앙도서관장은 "4차 산업혁명은 우리 사회 전반에 걸쳐 많은 변화를 가져다 줄 것이고 이미 변화는 시작되었다. 대학의 교육현장에서도 창의, 창조, 융합이라는 키워드는 중요한 핵심가치가 되었다. 그래서 중앙도서관에서도 학술정보관 개관 4주년을 기념하여 '창조'와 '융합'이라는 키워드로 전시를 기획하고 싶었다. 그런 면에서 이번 전시는 학생들이 창조와 융합이라는 실 사례를 경험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