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집에 불 지른 40대 집행유예
자신의 집에 불 지른 40대 집행유예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4.23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청주지법 형사 11부(부장판사 소병진)는 술에 취해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혐의(현주건조물방화)로 기소된 A(47)씨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재판부는 "자칫하면 이웃 주택에 불이 번져 무고한 다수의 생명과 재산에 큰 피해를 야기할 수 있던 점에서 죄책이 가볍지 않다"며 "다만, 화재보험사에 구상금을 변제하는 등 피해 회복을 한 데다 주택 소유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0일 오전 11시32분께 청주시 상당구 자신의 집에서 술을 마시던 중 장롱에 불을 질러 한국토지주택공사(LH)소유 다가구주택에 1천9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입힌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