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택시 천안시지부, 행복콜 볼모 택시장비 전면교체 요구 논란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행복콜 볼모 택시장비 전면교체 요구 논란
  • 유창림 기자
  • 승인 2019.04.24 11:3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시의회 희망자 선별 지원… 제도 전면 재수정 '응수'
개인택시 천안시지부가 발송한 공문. / 유창림
개인택시 천안시지부가 발송한 공문. / 유창림

[중부매일 유창림 기자]개인택시 천안시지부가 행복콜(천안지역 무료 택시 콜 서비스)을 볼모로 네비게이션과 블랙박스 등 택시장비 전면 교체를 요구하면서 사실상 협박에 가까운 공문을 천안시와 천안시의회 등에 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천안시와 천안시의회는 불편한 심기를 숨기지 않으며 이번 기회에 행복콜 제도를 전면 재수정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24일 천안시와 천안시의회에 따르면 개인택시 천안시지부는 '제5차 행복 콜 추진위원회의 건'이라는 제목으로 천안시장과 천안시의장, 천안시의회 건설교통위원장 등 3명에게 지난 12일 공문을 전달했다.

해당 공문에는 11일 행복콜 추진위원회가 개최돼 개인택시 추진위원회와 법인노조가 합의를 했다며 ▶네비게이션, 블랙박스, 통신모뎀 일체 전면 교체 ▶통신모뎀 LG유플러스 조건 없이 배제 ▶이미 실시된 행복콜 관련 실시설계 용역 일체 거부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개인택시 천안시지부는 또 요구 조건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택시에서 장비일체를 탈착해 행복콜을 전면 거부하겠다고 통보했다.

개인택시 천안시지부의 요구는 천안시가 추진하고 있는 '차세대 천안시 행복콜 정보시스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이 장비 전면교체가 아닌 재사용 취지로 향했기 때문으로 파악되고 있다.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박노국 지부장은 "현재 행복콜 장비는 부품이 없어 제대로 A/S가 되지 않는 상황인데 용역은 지금 장비로도 2년은 더 사용할 수 있다는 쪽으로 가닥을 잡고 있어 전면교체 요구를 하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개인택시 천안시지부 의견을 전달받은 천안시와 천안시의회는 유감의 뜻을 밝히며 행복콜 제도 전면 수정의 기회로 삼는다는 방침이다.

현재 사용중인 행복콜 장비는 2014년 도입됐다. 천안지역 택시 2000여대에 대한 장비를 전면 교체할 경우 10억원의 소요되는 것으로 시는 추산하고 있다. 시는 장비 업그레이드를 할 경우 2년 정도 연장 사용이 가능한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 경우 3억원만 투입하면 돼 예산 절감 효과가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시는 통신의 발달로 스마트폰 앱만으로도 행복콜을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금과 같은 시스템으로는 장비를 전면 교체하더라도 2년 뒤에 또 다시 교체를 해야 할 것이다"면서 "예산 절감과 함께 행복콜 제도 전면 재수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안시의회 김선태 건설교통위원장도 "극단적인 공문을 보고 매우 안타까웠다"면서 "행복콜 운영에 동의하고 희망하는 택시기사에 선별적으로 지원하는 방안 등 명품 행복콜을 구축하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행복콜은 카카오T, 티맵택시 등의 등장과 함께 이용자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는 상황이지만 시는 고령자 등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행복콜을 유지하고 있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19-05-19 22:42:36
멀쩡한장비를 왜바꾸셈? 잘되는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