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원도심 근대문화 탐방로 완공
대전시, 원도심 근대문화 탐방로 완공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4.24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원도심의 근대건축물을 테마로 한 '근대문화 탐방로 조성사업'을 완공했다.

이 사업은 지역의 역사·문화자원을 선적인 공간으로 연결해 보행네트워크를 구축하는 사업으로, 17억여 원이 투입됐다. 대전역에서 옛 충남도청과 관사촌, 옛 대전여중 강당 등 9개 근대건축물을 잇는 5.17㎞ 구간에 조성됐다.

이 곳에는 탐방로를 쉽게 인지할 수 있도는 안내싸인과 명판, 지도, 안내판 등이 설치돼, 안내를 따라 근대건축물을 감상하고 중앙시장과 스카이로드, 성심당 등 먹거리와 볼거리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

목척교 하부 대전천 수면엔 프로젝션 영상이 상영된다. 옛 산업은행과 옛 대전여중 강당, 옛 국립농수산품질원에는 야간경관조명도 설치됐다.

시 정무호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원도심 관광활성화를 위해 SNS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홍보하고 추가사업을 발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