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중국으로 가는 하늘길'확' 넓어진다
청주공항, 중국으로 가는 하늘길'확' 넓어진다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9.04.24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웨이하이 정기노선 첫 취항

신규 운수권 확보의 마중물 역할 기대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청주국제공항에서 중국으로 가는 하늘길이 '확' 넓어진다

충북도는 중국 동방항공이 다음달 2일부터 청주공항에서 처음으로 웨이하이(위해)를 오가는 국제 정기노선을 취항 한다고 밝혔다.

이번 웨이하이 정기노선 개설로 청주공항의 중국 정기노선은 북경, 항주, 상해, 연길, 대련, 심양, 닝보, 하얼빈 등 8개에서 9개 노선으로 확대 된다.

24일 도에 따르면 동항항공은 항공자유화(오픈스카이) 지역인 중국 산동성 위해시와 청주공항을 잇는 웨이하이 정기노선을 A320(158석) 항공기로 주 3회(화, 목, 토) 운항할 계획이다.

웨이하이는 '인천의 닭 우는 소리를 들을 수 있을 정도'로 한국과 가까운 도시며, 중국 정부가 정한 '한중 협력 도시'지만 그동안 인천공항에서만 운항해 왔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중순 한중 항공회담에서 양국 간 여객 운수권을 증대(주 548회→608회)하기로 합의한 내용을 발표함에 따라 도는 그간 중국 노선 추가 확대를 위한 노력해 왔다.

도는 특히 넓어진 중국의 하늘 길을 청주공항이 선점할 수 있도록 청주공항이 사드피해의 최대 당사자인 점을 부각시키고 중국 해외관광객 유치 이점 등을 국토부에 설명해 청주공항에 운수권이 배분 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이번 중국 운수권은 국토부 항공교통심의위 심의를 거쳐 5월초 항공사에 배분될 계획이다.

고근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동방항공이 청주공항에 처음으로 정기노선을 개설하게 돼 매우 기쁘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노선 유치로 외국인 인바운드 관광을 활성화 시킬 것"이라며 "국제선 여객 수요와 면세점 성장을 이끄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청주공항이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환영했다.

고 국장은 "중국으로 향하는 하늘길을 추가로 확보하는 한편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지역의 다양한 국제노선 유치를 통해 청주공항의 경쟁력을 계속해서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