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충북도당 "자유한국당은 국민에 사과하라"
정의당 충북도당 "자유한국당은 국민에 사과하라"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9.04.29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경원 대표 등 42명 국회법위반혐의로 검찰 고발 관련 논평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정의당 충북도당은 29일 패스트트랙 저지를 위해 물리력을 동원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검찰 고발과 관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는 책임지고 사퇴하고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과하라"고 비난했다.

정의당 충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근 며칠동안 민의의 전당인 국회가 특정정당의 막가파식 점유와 점거, 감금, 폭력 등으로 얼룩진 이른 바 '동물국회'로 변한 모습을 보며 너무나 실망하고 분노했다"며 "자유한국당을 해산시켜달라는 (국민)청원이 30만명을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이어 "동료의원을 6시간 넘게 사무실에 감금하고, 국회직원들을 감금하고, 팩스를 파괴하고, 접수된 의안서류를 찢어버리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보며 국회의 품격과 국가의 품격은 땅에 떨어졌다"고 맹비난한뒤 "자유한국당은 국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선거제 개혁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법안 등의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기 위해 국회를 점거하고 물리력을 행사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 의원 40명과 보좌관 2명 등 총 42명에 대해 29일 국회법 및 형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