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미래인재 육성 모델 연구 '시동'
충북 미래인재 육성 모델 연구 '시동'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4.30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추진단 첫 워크숍…교육수준 향상 방안 등 논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미래인재육성모델 연구에 시동을 걸었다.

충북도교육청은 30일 청내 행복관에서 '미래인재육성모델 창출 추진단'의 첫 번째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날 워크숍에서는 기획·협력 분과, 홍보·지원 분과, 모델개발 분과 등 3개 분과 위원 51명이 참여한 가운데 추진단 운영 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추진단은 '모든 아이를 창의 융합인재로, 모든 학교를 명품학교로'를 목표로 도내 모든 학교의 교육력을 높이고, 지역 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방안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또 일반고, 예술고, 외국어고, 특성화고, 혁신도시 미래학교, 영재교육원 등 10개 분야의 인재육성 모델을 연구하기로 했다.

추진단은 이번 워크숍을 시작으로 오는 12월까지 월례회의와 분과별 수시회의 등을 열기로 했다. 충북도, 대학, 연구기관과도 협력해 연말이나 내년 초 미래인재 육성 모델을 발표하기로 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실 있게 추진단을 운영해 모든 아이를 창의융합인재로, 모든 학교를 명품학교로 만들기 위한 길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도교육청은 명문고 육성방안 등을 연구하기 위해 지난 11일 홍민식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추진단을 구성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