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대 배석철 교수팀, 암 재발 막는 핵심원리 규명
충북대 배석철 교수팀, 암 재발 막는 핵심원리 규명
  • 김금란 기자
  • 승인 2019.04.3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 재발 문제 극복할 암 치료 원리 제시
배석철 교수

[중부매일 김금란 기자]충북대학교는 30일 배석철 의과대학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가 자살을 결정하지 않고 생존을 이어가는 핵심 원리를 제시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암 환자가 사망에 이르는 주요 원인은 항암제 치료 후 암세포가 제거되지만 일시적이어서 항암제가 듣지 않는 암으로 재발한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었다. 하지만 최근 연구에서 암 재발의 원인이 암 유전자 제어 기술의 불완전 때문이 아니라 현대의 항암제 개발 원리 자체가 불완전하기 때문임이 밝혀졌다.

배석철 교수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이 해답을 세포 자신의 삶과 죽음을 스스로 결정하는 단계인 알-포인트(Restriction point) 연구에서 찾았다. 암세포에서 알-포인트가 붕괴하는 주요 원인은 'Runx3' 유전자의 기능 저하 때문임도 밝혀냈다.

즉, 암세포에 'Runx3'를 도입에 알-포인트를 원상복구 시키거나 암세포만 선별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는 이론을 확인한 것이다. 이는 재발하지 않는 항암제 개발의 가능성도 확인시켜 준 셈이다.

충북대학교는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가 자살을 결정하지 않고 생존을 이어가는 핵심 원리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 충북대학교  제공
충북대학교는 의과대학 배석철 교수 연구팀이 암세포가 자살을 결정하지 않고 생존을 이어가는 핵심 원리를 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 충북대학교 제공

배석철 교수는 "이 연구에서 암 발병 과정의 이해와 항암제 개발 전략 수립의 원천 기반인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며 "재발하지 않는 항암제 개발의 가능성도 확인했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리더연구)의 지원으로 수행한 이 연구는 지난 23일 자로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