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인사사고 저감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 시행
대전시, 인사사고 저감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 시행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9.05.0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대전시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을 시행키로 했다.

시는 교통안전 정책을 무작위 인프라 구축에서 벗어나 교통사고 통계를 분석해 사고 발생을 줄이는 방식으로 전환한다.

교통사망사고 시 분석한 결과 지난 4년간 차대차 교통사고 사망자는 14명에서 13명으로 비슷한 수준이나 차대사람 사망자는 35명에서 46명으로 늘었다.

50세 이상의 장년층 및 노령층의 사망자는 25명에서 38명으로 큰 폭으로 증가해 교통약자인 보행자의 교통 환경이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시는 이에 따라 교통약자의 안전 환경 조성에 중점을 두고 맞춤형 교통안전 정책을 펼 방침이다.

시는 대각선 횡단보도를 포함한 횡단보도 97곳을 확충한다. 또 횡단보도 내 시각장애인 음향신호기 200개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신호시스템도 횡단보도 보행시간을 늘리기로 했다. 신호기도 24시간 정상 운영하는 교차로로 점차 늘려나가기로 했다.

또 유성구 어은동과 서구 도마로의 보행로 없는 이면도로에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교차로 등 무단횡단을 방지하기 위한 시설을 12.5㎞ 연장하는 한편 18곳에 횡단보도 내 집중 조명장치를 설치한다.

함께 어린이와 노인보호구역 등 32곳의 시설을 개선키로 했다. 아울러 교차로 과속 및 신호 위반 근절을 위해 서구 은뜰삼거리를 신호교차로에서 회전교차로로 개선한다.

이 밖에 올해부터 대전교통문화연수원에 어르신 교통안전교육을 새로 편성해 연중 20회 추진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안전한 보행 환경 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사업을 시행할 것"이라며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안전한 대전 만들기에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