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오는 6월부터 국제선 70% 퍼스트클래스 없앤다
대한항공, 오는 6월부터 국제선 70% 퍼스트클래스 없앤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9.05.01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대한항공이 오는 6월 1일부터 국제선 27개 노선에서 추가로 '일등석(퍼스트클래스)'을 폐지한다.

대한항공은 다음 달 1일부터 국제선 27개 노선 좌석 운영 방식을 기존 '스리(3)클래스'에서 '투(2)클래스' 체제로 변경한다고 1일 밝혔다.

대한항공의 투클래스 체제 운용 노선은 기존 49개에서 76개로 늘어나 전체 국제선 노선의 70%에서 퍼스트클래스 좌석이 사라지게 된다. 좌석 등급 조정에 따라 투클래스 노선은 '퍼스트-프레스티지-이코노미' 등 3가지 등급 좌석이 아닌 '프레스티지-이코노미' 2개 등급 좌석만 남게 된다.

대한항공은 이번 좌석 등급 조정을 통해 미주·유럽 등 장거리 노선에는 일등석을 남기고 중국·일본·동남아 등 중·단거리 노선은 대부분 일등석을 없앴다.

특히 기업 출장 등이 많은 미주(20개 노선)에서는 캐나다 밴쿠버·토론토 등 2개 노선만 퍼스트클래스를 없애고 나머지는 모두 유지하기로 했다. 18개 노선을 운영 중인 유럽 역시 스페인 바르셀로나·마드리드, 터키 이스탄불,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등 4개 노선에서만 퍼스트클래스를 폐지한다.

대신 중국·동남아·일본 노선은 주요 노선을 제외하고 모두 퍼스트클래스를 없앤다. 중국(27개)의 경우 김포·인천~베이징, 김포·인천~상하이, 홍콩, 타이베이 등 6개를 제외한 모든 노선에서 추가로 일등석을 없앤다. 동남아(23개)는 태국 방콕, 싱가포르, 필리핀 마닐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베트남 호찌민·하노이 등 7개를 제외한 노선에서 모두 투클래스 체제를 적용할 방침이다.

일본(12개)은 김포~하네다, 인천~나리타, 김포·인천~오사카, 인천~나고야 등 5개를 제외한 노선에서 일등석이 사라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